2019.12.15 (일)

  • 구름많음동두천 8.5℃
  • 구름조금강릉 11.6℃
  • 구름많음서울 9.6℃
  • 구름많음대전 11.8℃
  • 구름많음대구 10.9℃
  • 구름많음울산 9.1℃
  • 구름많음광주 13.2℃
  • 구름많음부산 9.9℃
  • 구름많음고창 9.3℃
  • 구름많음제주 15.3℃
  • 구름많음강화 6.5℃
  • 구름많음보은 9.0℃
  • 구름많음금산 9.9℃
  • 구름많음강진군 11.7℃
  • 구름많음경주시 8.7℃
  • 구름많음거제 10.5℃
기상청 제공

WOMAN

전체기사 보기

[여성동문 POST] 장명희 (74 건축공/(주)종합 건축사사무소 연미건축 소장) 건축에 성균의 감성을 입히다

1970년 명륜동 캠퍼스에 신설된 건축공학과는 1979년 수원에 위치한 자연과학캠퍼스로 이전, 21세기 인류의 환경을 책임질 미래의 주역을 키워내고 있다. 이번 호에서는 한국건축문화대상 대통령상, 서울시 건축상 최우수상을 수상하는 등 여성 건축가로 눈부신 활약을 펼치며 모교의 명성을 드높이고 있는 건축공학과 5기 장명희 동문을 만나보았다.

70년대 명륜동 공대시절 꿈을 키우다 “70년대 초반에는 공대가 명륜동에 있었어요. 건축공학과 5기로 입학해, 처음 교정을 들어섰을 때만 해도 모든 게 낯설고 생소했지요” 비록 낯설게 시작했던 대학시절이었지만 장명희 동문의 학창생활은 행복했다. “명륜당의 은행나무가 가장 기억에 남아 있어요. 그리고 과거와 현대가 공존했던 모교의 정취가 제 뇌리에 깊은 인상으로 남아 있답니다” 장 동문은 전통과 현대 그리고 자연이 함께 공존했던 곳에서 영유했던 학창생활의 추억이건축 설계를 하는데 큰 감흥을 주었다고 말했다. 그 누구보다 진취적으로 활동하고 있는 여성 건축가로서의 원동력이 궁금했다. “학교를 졸업하고 공간 사무소에서 다양한 경험을 쌓을 수 있었죠. 건축뿐 아니라, 미술전시회와 음악회, 연극 등의 다양한 문화예술을 접했던 것이 자양분이 되었죠” 30여년 전을 회상하며, 아르코예술극장과 혜화아트센터, 한계령휴게소 등 재미있는 프로젝트를 많이 했었다고 전하는 장 동문. “그 시절, 값진 경험들이 건축 설계를 할 수 있는 원동력이 되고 있습니다” 금강휴게소 설계로 컴백 그러나 잠시 건축 설계 일을 쉬고 있을 때, 금강휴게소를 설계한다는 소식을 듣고, 다시금 일에







LIFE

더보기
[INTERVIEW]_북미주연합동문회장 취임 특별 인터뷰_ 전상훈 회장 성균관대학교 체육과 1회 입학, 모교 핸드볼 대표 선수로 맹활약을 떨치며 모교의 위상을 드높였던 전상훈 동문이 지난 7월 북미주연합동문회 회장으로 취임했다. 성균관대학교에서 얻은 ‘배움만이 보배 아닌’ 교훈을 가슴깊이 간직하고 살았다는 전 회장은 먼 타국 땅에서 사는 동안 그 교훈을 성실하게 실천하며 살아왔다고 한다. 모교의 보배로 성공, 북미주연합동문회를 새로이 이끌게 된 전 회장을 총동창회 사무실에서 직접 만나 취임 소감을 들어보았다. 성대동창회보(이하 회보)_ 북미주연합동문회가 창립 된지 20년째 되는 해에 회장으로 취임하신 것을 축하드립니다. 취임 소감 부탁드립니다. 전상훈 북미주연합동문회장(이하 전 회장)_ 벌써 20년이 되었다니 저 또한 감회가 남다릅니다. 창립 당시부터 함께 했던 저로서는 그때의 생생한 느낌이 지금도 살아있습니다. 그때를 회상해보면 먼저 앞서 동문회를 이끄셨던 선배님들이 보고 싶고, 또 그립습니다. 그때의 기억을 원동력 삼아 나날이 발전하고 있는 북미주연합동문회의 위상에 걸 맞는 연합동문회의 회장직으로서 소임을 다할 것이며, 앞선 회장님들의 성과에 누가되지 않고 더욱 발전된 조직이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회장으로 선임해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