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15 (화)

  • 맑음동두천 9.0℃
  • 흐림강릉 12.2℃
  • 맑음서울 10.2℃
  • 맑음대전 10.6℃
  • 맑음대구 16.7℃
  • 구름조금울산 16.0℃
  • 맑음광주 11.7℃
  • 구름조금부산 17.2℃
  • 맑음고창 11.0℃
  • 구름조금제주 16.8℃
  • 맑음강화 10.5℃
  • 맑음보은 7.6℃
  • 맑음금산 7.4℃
  • 맑음강진군 13.3℃
  • 구름많음경주시 14.3℃
  • 구름조금거제 15.1℃
기상청 제공

OPINION

전체기사 보기

[학생수필] 성대입구 사거리_이사라(16 유학동양학부)

가만히 생각해보니 내가 자주 가던 가게 몇 곳도 사라졌다. 그 중 가장 기억에 남는 곳은 ‘이몹쓸 그립은 사람아’라는 막걸리를 팔던 술집이다. 유학대학 학우라면 누구나 한 번쯤은 가서 누룽지 막걸리를 마셔본 경험이 있을 것이다. 몇 년 전 이곳이 사라지면서 이제 단골술집이라고 말할 만한 곳이 사라졌다. 신입생 시절부터 친구가 부르면 당연스레 나가던 추억이 쌓인 공간이 없어지면서 말로 할 수 없는 아쉬움이 들었다.

혜화역에서 내려 우리 학교 강의실까지 가는 길은 꽤나 먼 거리다. 그래서 보통 교내로 들어가는 셔틀버스나 쪽문으로 들어가는 종로08 마을버스를 이용하는데 가끔 날씨가 좋고 여유가 있을 때는 걸어가곤 한다. 혜화역 4번 출구로 나와 대명거리를 지나고 성대입구 사거리를 지나서 철문을 따라 학교로 올라가는 길. 벌써 흐릿해진 새내기 시절과 지금의 풍경은 사뭇 다르다. 매 학기마다 수많은 가게들이 사라지고 생겨나기 때문이다. 대학로 번화가라 혜화역은 항상 변화무쌍하지만, 성대생들에게는 특히 재미있는 점이 있다. 학번마다 학교 가는 길에 있는 사거리를 부르는 이름이 다르다는 점이다. ‘성대입구 앞’ 버스 정류장 사거리는 성균관대생들이 친구와 약속을 잡을 때 이용하는 메인 장소이다. 그래서 그곳에 자리한 큰 상점은 대표 이름이 되곤 하는데, 거의 3년에 한 번씩 바뀌는 듯하다. 현재는 통신사 대리점의 이름을 딴 ‘올레사거리’, 줄여서 ‘올사’로 통칭되고 있지만, 이전에는 ‘던킨사거리’ 더 이전에는 ‘버거킹사거리’로 불렸었다. 이렇다보니 사거리를 어떤 이름으로 기억하고 있느냐에 따라 나이가 밝혀지는 상황은 성대생의 소소한 웃음거리 중 하나다. 나도 “나 때는 말이야~”







[졸업생_INTERVIEW] 엊그제 입학한 것 같은데...사회인 첫 발 성대동창회보(이하 회보)_ 먼저 졸업을 진심으로 축하드립니다. 소감을 부탁합니다. 조현수(13 경제)_ 아직도 대학교를 졸업했다는 사실이 믿겨지지 않습니다. 마치 다시 학교 가야할 준비를 해야만 할 것 같은 기분입니다. 대학교 1학년 때 ‘언제 군대 다녀오고 필수학점 다 이수해서 졸업하나’ 싶었는데 의외로 시간이 금방 갔네요. 이휘라(15 기계공학부)_ 저는 4년 동안 많은 추억을 쌓았던 것 같습니다. 어려웠지만 즐겁게 공부를 했던 전공수업부터, 선후배들과 함께한 다양한학교생활 등이 주마등처럼 스쳐가네요. 지금의 저를 있게 해준 성균관대학교 재학 시절이 정말 행복했습니다. 회보_ 모교 캠퍼스에서 특별한 추억 또는 일화가 있다면? 조현수_ 돌이켜보면 4학년 당시 1년 동안 경제학과 학생회 정책국장으로서 시간 보냈던 시간이 가장 추억에 많이 남습니다. 사실 1학년, 2학년 때 사회성이 좋지 못해 단체 활동을 하거나 어떠한 조직에 속해 있을 일이 별로 없었거든요. 3학년 2학기 때 당시 학과장님이셨던 이진형 교수님의 “의료경제학” 수업을 들으면서 교수님의 권유로 2명의 학우와 용기내서 경제학과 학생회 선거도 치를 수 있었습니다. 학생회 덕분에 같은 경제학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