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8.13 (목)

  • 구름많음동두천 26.4℃
  • 구름많음강릉 29.7℃
  • 흐림서울 27.0℃
  • 흐림대전 26.1℃
  • 구름조금대구 28.5℃
  • 구름조금울산 26.9℃
  • 구름조금광주 27.4℃
  • 구름조금부산 25.4℃
  • 구름조금고창 27.6℃
  • 맑음제주 31.2℃
  • 구름조금강화 26.6℃
  • 구름많음보은 23.9℃
  • 구름조금금산 25.7℃
  • 구름조금강진군 27.6℃
  • 구름많음경주시 28.0℃
  • 맑음거제 27.2℃
기상청 제공

SPECIAL

전체기사 보기

[INTERVIEW]'한정림의 음악일기' 열여덟 번째 공연_한정림 음악감독(일반대학원)

‘말’보다는 ‘음’이라는 언어로 상대방에게 이야기 하고 싶어 공연 완성도 키포인트는 조화 동창회 통해 ‘안부 공유’ 희망

모교 일반대학원 예술학협동과정 박사과정을 수료한 한정림 음악감독은 뮤지컬 <캣츠>, <영웅>, <명성황후>, <프리실라> 등, 콘서트 <앤드류 로이드 웨버 70주년 콘서트>, <마이클 리 콘서트>, <손연재 갈라 콘서트> 등, 연극 <빨래>, <갈매기>, <러브레터> 등 수많은 작품을 작곡하고 음악 감독함으로써 한국 공연계의 대표 인물로 손꼽히고 있다. ‘한정림의 음악일기’는 2006년부터 시작하여 올해 열여덟 번째를 맞이한 장수 공연으로 한정림 음악감독과 소통할 수 있는 창구로 기능하며 두터운 골수팬 층을 형성하고 있다. 6월 27일, 막 공연을 끝낸 한정림 음악감독을 서면으로 만나보았다. Q. 열여덟 번째 ‘한정림의 음악일기’ 공연을 마친 소감 한마디 부탁드립니다. A. 후련하기도 하고 한편으로는 공허하기도 합니다. 이번 음악일기 공연뿐만 아니라 음악일기라는 공연이 끝날 때마다 늘 느껴지는 양가적인 감정입니다. 하지만 이번에는 코로나 19라는 특수한 상황으로 인해 모든 공연이 취소된 상황에서 몇 개월간 무대와 멀어져 생활하다, 제가 가장 사랑하는 공







LIFE

더보기
[INTERVIEW]_북미주연합동문회장 취임 특별 인터뷰_ 전상훈 회장 성균관대학교 체육과 1회 입학, 모교 핸드볼 대표 선수로 맹활약을 떨치며 모교의 위상을 드높였던 전상훈 동문이 지난 7월 북미주연합동문회 회장으로 취임했다. 성균관대학교에서 얻은 ‘배움만이 보배 아닌’ 교훈을 가슴깊이 간직하고 살았다는 전 회장은 먼 타국 땅에서 사는 동안 그 교훈을 성실하게 실천하며 살아왔다고 한다. 모교의 보배로 성공, 북미주연합동문회를 새로이 이끌게 된 전 회장을 총동창회 사무실에서 직접 만나 취임 소감을 들어보았다. 성대동창회보(이하 회보)_ 북미주연합동문회가 창립 된지 20년째 되는 해에 회장으로 취임하신 것을 축하드립니다. 취임 소감 부탁드립니다. 전상훈 북미주연합동문회장(이하 전 회장)_ 벌써 20년이 되었다니 저 또한 감회가 남다릅니다. 창립 당시부터 함께 했던 저로서는 그때의 생생한 느낌이 지금도 살아있습니다. 그때를 회상해보면 먼저 앞서 동문회를 이끄셨던 선배님들이 보고 싶고, 또 그립습니다. 그때의 기억을 원동력 삼아 나날이 발전하고 있는 북미주연합동문회의 위상에 걸 맞는 연합동문회의 회장직으로서 소임을 다할 것이며, 앞선 회장님들의 성과에 누가되지 않고 더욱 발전된 조직이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회장으로 선임해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