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18 (화)

  • 맑음동두천 -10.4℃
  • 맑음강릉 -4.9℃
  • 맑음서울 -7.7℃
  • 대전 -6.2℃
  • 맑음대구 -5.2℃
  • 맑음울산 -4.3℃
  • 광주 -2.4℃
  • 맑음부산 -4.0℃
  • 흐림고창 -0.4℃
  • 흐림제주 3.7℃
  • 맑음강화 -9.9℃
  • 흐림보은 -7.8℃
  • 구름조금금산 -5.5℃
  • 흐림강진군 -0.8℃
  • 맑음경주시 -4.9℃
  • 맑음거제 -2.1℃
기상청 제공

뉴스섹션

전체기사 보기

"2020년 신년인사회" 23만 동문의 힘, 세계를 품는다

윤용택 회장 "모교 노벨상 수상의 꿈 현실화 소망" 원로, 해외 동문 등 400여 명 또 한번의 도약 다짐

총동창회는 1월 22일(수) 오후 6시 서울 강남구 역삼동 GS타워 아모리스홀에서 <2020 성균관대학교 총동창회 신년인사회>를 개최했다. 이날 행사에는 윤용택 총동창회장, 김준영 이사장, 신동렬 총장, 류덕희 명예회장, 신윤하 명예회장, 이충구 고문, 이완근 고문, 유민봉 자유한국당 의원, 윤영석 자유한국당 의원, 김정태 하나금융 그룹 회장, 윤종규 KB금융지주 회장, 손태승 우리금융그룹 회장, 김정환 롯데호텔 대표이사, 원로 동문 및 해외동문 등 4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성대하게 진행됐다. 금현숙(71 섬유공) 단장이 이끄는 여성하모니 합창단의 아름다운 선율로<2020 신년인사회> 행사가 본격적으로 시작되었음을 알렸다. 윤용택 회장은 “매년 높아지는 모교의 위상은 동문 여러분의 헌신적인 노력이 있었기에 가능했다. 진심으로 감사하다.”면서 “새해를 맞이해서 한 단계 더 업그레이드된 새로운 도약을 위해 또 하나의 큰 그림을 그려야 할 때에 모교가 반드시 노벨상을 받아 명실상부 한국대학을 선도하는 최고의 명문대학으로 우뚝설 수 있도록 총동창회는 집중적인 노력을 할 것”이라고 인사말을 전했다. 김준영 이사장은 “모교는 한국대학 지형에 퀀







LIFE

더보기
[INTERVIEW]_북미주연합동문회장 취임 특별 인터뷰_ 전상훈 회장 성균관대학교 체육과 1회 입학, 모교 핸드볼 대표 선수로 맹활약을 떨치며 모교의 위상을 드높였던 전상훈 동문이 지난 7월 북미주연합동문회 회장으로 취임했다. 성균관대학교에서 얻은 ‘배움만이 보배 아닌’ 교훈을 가슴깊이 간직하고 살았다는 전 회장은 먼 타국 땅에서 사는 동안 그 교훈을 성실하게 실천하며 살아왔다고 한다. 모교의 보배로 성공, 북미주연합동문회를 새로이 이끌게 된 전 회장을 총동창회 사무실에서 직접 만나 취임 소감을 들어보았다. 성대동창회보(이하 회보)_ 북미주연합동문회가 창립 된지 20년째 되는 해에 회장으로 취임하신 것을 축하드립니다. 취임 소감 부탁드립니다. 전상훈 북미주연합동문회장(이하 전 회장)_ 벌써 20년이 되었다니 저 또한 감회가 남다릅니다. 창립 당시부터 함께 했던 저로서는 그때의 생생한 느낌이 지금도 살아있습니다. 그때를 회상해보면 먼저 앞서 동문회를 이끄셨던 선배님들이 보고 싶고, 또 그립습니다. 그때의 기억을 원동력 삼아 나날이 발전하고 있는 북미주연합동문회의 위상에 걸 맞는 연합동문회의 회장직으로서 소임을 다할 것이며, 앞선 회장님들의 성과에 누가되지 않고 더욱 발전된 조직이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회장으로 선임해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