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5.15 (일)

  • 맑음동두천 18.8℃
  • 맑음강릉 18.9℃
  • 맑음서울 18.8℃
  • 맑음대전 18.8℃
  • 구름많음대구 18.8℃
  • 구름많음울산 18.8℃
  • 맑음광주 19.1℃
  • 구름많음부산 19.3℃
  • 구름조금고창 18.9℃
  • 구름많음제주 18.0℃
  • 맑음강화 18.8℃
  • 맑음보은 17.4℃
  • 맑음금산 16.3℃
  • 구름많음강진군 19.4℃
  • 구름많음경주시 19.4℃
  • 구름많음거제 18.4℃
기상청 제공

COMMUNITY

이현구 회장 ‘중봉 뇌과학연구기금’ 10억 쾌척

“인류가 아직 풀지 못한 뇌의 무궁무진한 연구분야 성과 기대”

URL복사

 

이현구(68 경영/라까사웍스(주) 회장) 회장이 11월 24일(수) 모교의 뇌과학 분야 연구발전을 위해 「중봉(中峰)뇌과학연구기금」 10억 원을 쾌척하였다. 기금전달식에는 이현구 회장을 비롯하여 라까사그룹의 이형우 총괄대표, 이지우 대표, 기동현 대표, 이주희 팀장이 참석하였으며, 모교에서는 신동렬 총장, 박선규 (자)부총장, 남재도 성균융합원장, 김성기 IBS연구단장, 심원목 교수, 서민아 교수를 비롯한 BME학과 이준열, 우충완, 홍석준, 박천권 교수가 참석하여 자리를 빛냈다.

신동렬 총장은 환영사에서 “우리대학이 2030년까지 30개 학과를 글로벌 20위권으로 도약시키겠다는 야심찬 VISION2030 미래발전계획을 선포한 데 이어, 이현구 회장님께서 VISION2030 4대 전략 분야인 바이오와 뇌과학 연구에 이렇게 통 큰 기부를 해주셔서 큰 힘이 된다. 회장님의 뜻대로 뇌과학 분야 다원적 융복합 R&BD 생태계를 세계 탑티어 수준으로 높이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현구 회장은 기념사에서 “뇌과학 분야는 인류가 아직 풀지 못한 무궁무진한 연구분야와 연구성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치열한 삶 속에서 차곡차곡 쌓아 온 부를 나누고 그 나눔으로 함께 성장하는 모습을 지켜보는 것이 삶의 큰 즐거움이며, 뇌과학이미징 연구환경에 작은 도움이 되고자 기부하게 되었다. 보다 좋은 환경에서 연구성과가 도출되어 기부자의 보람으로 이어지기를 기원한다”고 말했다.

김성기 IBS연구단장은 감사 말씀에서 “이현구 회장님의 큰 뜻과 정신에 따라 연구기금을 소중하게 사용하여 中峰이라는 회장님의 호처럼 성균관대학교의 뇌과학이 대한민국 뇌과학 분야의 中峰으로서, 세계적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심원목 교수는 발표자료를 통해 ‘이현구 회장 연구기금 Fellowship Wall’ 구축 계획과, 뇌과학 분야 5년 이내 대한민국 Top 1, 10년 이내 Global Top 10 진입의 미래포부를 밝혔다.

한편 이현구 회장은 지금까지 약 15여 종의 기금을 기부해왔으며, 이번 「중봉(中峰)뇌과학연구기금」을 포함하면 기부총액 38억 원에 이른다.





LIFE

더보기
이태희(58 법률) 동문, 멈추지 않는 모교사랑 이태희(58 법률) 현재 총동창회와 모교에서는 재학생을 지원하기 위한 다양한 성격의 장학 캠페인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성균노벨상 기금, 글로벌 성균장학재단, 성균글로벌센터건립기금, 후배사랑 학식지원기금, VISION2010 발전기금 등의 기부금은 많은 동문들의 성원으로 꾸준히 유지되고 있으며, 재학생들이 학업을 영위하는 데 있어 든든한 빛과 소금이 되어주고 있다. 꾸준히 생명력을 가지고 장학 사업이 이어져 올 수 있었던 배경에는 십시일반 적은 금액이나마 한결같이 관심을 보내고 있는 동문들이 다수 존재하기 때문이다. 그 가운데 이태희(58 법률) 동문이 있다. 이태희 동문은 공무원 연금 생활하면서 고액 기부를 하는 것이 현실적으로 어렵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모교에 대한 사랑을 이어나가고 있다. 매달 10만 원씩 재학생들의 학식지원과 장학금을 약정했으며 그 외 글로벌센터건립기금, 사랑의 대물림 장학기금 등에도 계속해서 기부하고 있다. 오랜 기간 차곡차곡 기부해온 이 동문의 기부금은 총 1,200만 원에 이른다. 금액의 문제를 떠나 참여한다는 의식에 중점을 두고, 많은 동문들의 관심이 지속적으로 이루어질 때 동문사회의 화합과 모교발전을 위한 장학사업은 더욱 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