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9.11 (토)

  • 구름많음동두천 17.1℃
  • 맑음강릉 23.0℃
  • 구름많음서울 20.7℃
  • 박무대전 20.7℃
  • 맑음대구 18.9℃
  • 맑음울산 19.3℃
  • 구름많음광주 21.1℃
  • 구름조금부산 21.9℃
  • 맑음고창 19.4℃
  • 구름많음제주 22.6℃
  • 구름많음강화 17.9℃
  • 흐림보은 18.1℃
  • 맑음금산 19.2℃
  • 구름많음강진군 20.1℃
  • 맑음경주시 18.2℃
  • 구름많음거제 19.9℃
기상청 제공

SPECIAL

2021년 성균노벨상 후보 후원상 시상식

의과대학 안명주 교수 선정...후원금 5천만원 전달

URL복사

 

2021년 5월 17일(월) 600주년기념관 총장실에서 <2021년 성균노벨상 후보 후원상 시상식>이 거행되었다. 이날 행사에는 윤용택 성균노벨상 후보 후원위원회 위원장(現총동창회장)을 비롯하여 이근면 위원(前인사혁신처장), 김준영 위원(現학교법인 이사장), 금현숙 위원(現총동창회 상근부회장), 조준모 위원(現(인)부총장), 박선규 위원(現(자)부총장)이 참석하였고, 신동렬 총장과 주영수 학교법인 상임이사, 이동환 법인국장, 지성우 대외협력처장도 참석하여 수상자를 축하해주었다.

 

이번 수상자로 지목된 안명주 교수는 한양대 의학과 학사, 석사, 박사를 거쳐 2006년 3월 모교 의학과 혈액종양내과 교수로 임용되었으며, SCI 논문 250여 편, 학술대회 발표 200여 건 등 폐암 표적치료제와 면역치료제에 대한 전임상, 임상연구 분야에서 독보적 업적을 보유하고 있다. 또한 2018년 제17회 보령암학술상 수상, 2019년~2020년 HCR 선정, 2020년 분쉬의학상 본상 수상 등 공적이 인정되어 이번 수상자로 선정되었다.

 

 

4월 13일(화) 「성균노벨상 후보 후원위원회」의 엄격한 심의를 거쳐 최종 수상자로 선정된 안명주 교수(의과대학 의학과)는 노벨상 수상의 염원을 담은 후원금 5천만 원을 받게 된다. 성균노벨상기금은 한국고등교육과 학술연구를 선도해온 모교가 한국 노벨상의 요람이 될 수 있도록 노벨상 수준의 프론티어적 연구업적을 가진 교수를 지원하기 위해 2018년 8월 윤용택 총동창회장의 주도로 조성된 기금이다. 모금이 시작된 이래 현재까지 약 13억여 원이 모금되었으며 계속해서 많은 동문이 후원에 동참하고 있다. 2019년 첫 수상자로 화학공학·고분자공학부 박남규 교수, 물리학과 이영희 교수, 경제학과 류두진 교수가 선정되었으며, 2020년에는 신소재공학부 김상우 교수가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해당 교수들은 클래리베이트 애널리틱스의 ‘세계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연구자’, 한국연구재단 ‘이달의 과학기술인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올해의 기초연구자’, 대한의학회 ‘분쉬의학상’에 선정되거나 SCI급 국제학술지에 많은 논문을 투고하는 등 연구력이 세계 최고 수준에 올랐다고 평가된다.

 

윤용택 성균노벨상 후보 후원위원회 위원장은 축사에서 “AI 시대 미래 의학 분야에서 새로운 가치를 창출할 선구자로서 훌륭한 연구업적을 가진 안명주 교수의 수상을 축하한다. 23만 동문과 5천만 대한국민들의 염원을 담아 반드시 노벨상을 수상해 줄 것”을 당부하였다.

수상자인 안명주 교수는 “예상치 못한 소중한 상을 받게 되어 기쁘며, 노벨상 후보 후원위원회와 학교에 정말 감사드린다. 더 큰 노력으로 성대의 위상을 높이고, 인류 보건향상에 이바지하라는 뜻으로 받아들여 연구 분야인 폐암 치료 향상을 위한 바이오 마커 개발과 기존 의약품에 대한 리포지션 및 신약후보물질 임상시험을 통해 치료능력을 높이고, 표적치료제와 뇌전이에 의한 뇌수막 신약개발에 이르기까지 더욱 매진하여 구성원들의 기대에 부응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수상 소감을 밝혔다.





LIFE

더보기
이태희(58 법률) 동문, 멈추지 않는 모교사랑 이태희(58 법률) 현재 총동창회와 모교에서는 재학생을 지원하기 위한 다양한 성격의 장학 캠페인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성균노벨상 기금, 글로벌 성균장학재단, 성균글로벌센터건립기금, 후배사랑 학식지원기금, VISION2010 발전기금 등의 기부금은 많은 동문들의 성원으로 꾸준히 유지되고 있으며, 재학생들이 학업을 영위하는 데 있어 든든한 빛과 소금이 되어주고 있다. 꾸준히 생명력을 가지고 장학 사업이 이어져 올 수 있었던 배경에는 십시일반 적은 금액이나마 한결같이 관심을 보내고 있는 동문들이 다수 존재하기 때문이다. 그 가운데 이태희(58 법률) 동문이 있다. 이태희 동문은 공무원 연금 생활하면서 고액 기부를 하는 것이 현실적으로 어렵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모교에 대한 사랑을 이어나가고 있다. 매달 10만 원씩 재학생들의 학식지원과 장학금을 약정했으며 그 외 글로벌센터건립기금, 사랑의 대물림 장학기금 등에도 계속해서 기부하고 있다. 오랜 기간 차곡차곡 기부해온 이 동문의 기부금은 총 1,200만 원에 이른다. 금액의 문제를 떠나 참여한다는 의식에 중점을 두고, 많은 동문들의 관심이 지속적으로 이루어질 때 동문사회의 화합과 모교발전을 위한 장학사업은 더욱 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