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28 (화)

  • 흐림동두천 25.2℃
  • 흐림강릉 22.0℃
  • 흐림서울 25.9℃
  • 흐림대전 25.7℃
  • 흐림대구 23.4℃
  • 흐림울산 22.3℃
  • 흐림광주 27.8℃
  • 부산 21.9℃
  • 흐림고창 27.1℃
  • 구름많음제주 32.8℃
  • 흐림강화 26.6℃
  • 흐림보은 23.9℃
  • 흐림금산 25.4℃
  • 흐림강진군 27.5℃
  • 흐림경주시 22.1℃
  • 흐림거제 22.5℃
기상청 제공

OPINION

[동문수필]외상이 있는 삶_권재범(93 철학)

'언제, 얼마나, 누가 갚아야 하고 어떤 방법이 있는지 여부'

권재범(93 철학)

 

“재범아, 내일 아르바이트 좀 할래?” 학사주점에서 한참 술을 마시는데 주인장이 느닷없는 제안을 한다. 특별한 것은 아니고 외상이 있는 학생들에게는 으레 있는 일이었다. 당시 하루 일하면 일당이 2만 원 정도였는데 외상이 정확히 2만 원, 4만 원이 아니라도 3만 원이면 이틀 일한 뒤 끝나고 한잔 더 먹거나, 5만 원이면 그냥 퉁치는 식이었다. 이상하게 들릴 수도 있지만 90년대 초반 대학생들은 보통 학교 앞 가게 한두 곳에 외상이 있었다. 물론 모범생이나 경제적으로 풍족한 친구들은 예외지만 정해진 날에 부모님께 용돈을 타는 이들은 통장에 돈이 들어오면 집세 다음으로 외상값을 갚곤 했다. 그 후 열흘 정도는 두둑한 주머니로 호기롭게 학교 앞 주점들을 드나들다가, 어느새 외상을 하고 다음 용돈타는 날만을 기다리는 것이다. 행여 아르바이트로 가욋돈이 생겨도 그걸로 끝이지, 외상이 없는 생활을 영위하는 학생은 거의 없었다.

 

요즘 정부나 정치권에서 청년들을 위한 복지나 지원책들을 많이 발표한다. 당장은 달콤하겠지만 언젠가는 갚아야 하는 외상임을 잘 알고 있다. 문제는 모두가 어떤 외상을 어떻게 누릴 수 있는지만 떠들고 있다는 것이다. 솔직히 누릴 수 있는 혜택은 굳이 말하지 않아도 알 수 있다. 진짜 궁금한 건 언제, 얼마나, 누가 갚아야 하고 어떤 방법이 있는지 여부이다. 때가 되면 용돈을 주시던 부모님처럼 책임을 지든지, 일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어 스스로 갚을 수 있도록 하는 것이다. 그런데 미래는 고사하고 당장 일자리도 없고, 책임을 지기는커녕 그냥 세금을 늘려 때우려는 처사에 그 누가 화가 나지 않겠는가.

 

외상이 가능했던 시절이 좋았다는 식의 추억팔이는 식상하다. 정보가 넘치고 불확실성이 증가할수록 외상이란 단어는 점차 사라질 것이다. 다만 외상이 있더라도 저녁에 밥도 잘 먹고, 잠도 잘 자서 내일 다시 뛰면 된다는 믿음을 줄 수 있는 사회가 되도록 모두 함께 노력해야 하지 않을까.
오늘 저녁에는 현금 말고 신용카드 들고 가서 한잔해야겠다.





LIFE

더보기
[INTERVIEW]_북미주연합동문회장 취임 특별 인터뷰_ 전상훈 회장 성균관대학교 체육과 1회 입학, 모교 핸드볼 대표 선수로 맹활약을 떨치며 모교의 위상을 드높였던 전상훈 동문이 지난 7월 북미주연합동문회 회장으로 취임했다. 성균관대학교에서 얻은 ‘배움만이 보배 아닌’ 교훈을 가슴깊이 간직하고 살았다는 전 회장은 먼 타국 땅에서 사는 동안 그 교훈을 성실하게 실천하며 살아왔다고 한다. 모교의 보배로 성공, 북미주연합동문회를 새로이 이끌게 된 전 회장을 총동창회 사무실에서 직접 만나 취임 소감을 들어보았다. 성대동창회보(이하 회보)_ 북미주연합동문회가 창립 된지 20년째 되는 해에 회장으로 취임하신 것을 축하드립니다. 취임 소감 부탁드립니다. 전상훈 북미주연합동문회장(이하 전 회장)_ 벌써 20년이 되었다니 저 또한 감회가 남다릅니다. 창립 당시부터 함께 했던 저로서는 그때의 생생한 느낌이 지금도 살아있습니다. 그때를 회상해보면 먼저 앞서 동문회를 이끄셨던 선배님들이 보고 싶고, 또 그립습니다. 그때의 기억을 원동력 삼아 나날이 발전하고 있는 북미주연합동문회의 위상에 걸 맞는 연합동문회의 회장직으로서 소임을 다할 것이며, 앞선 회장님들의 성과에 누가되지 않고 더욱 발전된 조직이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회장으로 선임해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