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1.11 (토)

  • 맑음동두천 1.3℃
  • 맑음강릉 6.6℃
  • 연무서울 2.3℃
  • 연무대전 5.1℃
  • 맑음대구 6.5℃
  • 구름조금울산 7.1℃
  • 연무광주 6.0℃
  • 맑음부산 8.6℃
  • 구름많음고창 4.5℃
  • 흐림제주 8.6℃
  • 맑음강화 1.0℃
  • 맑음보은 3.4℃
  • 구름많음금산 4.3℃
  • 구름많음강진군 6.8℃
  • 맑음경주시 6.3℃
  • 구름조금거제 6.0℃
기상청 제공

NEWS

SKKU ‘학생 성공시대’를 열다

국내 대학 최초 「학생 성공」 전략
80여개 국·공립·사립대학 교직원 등
200여명 참석 대학혁신 전략 모색

 

모교 성균관대가 명실상부한 학생성공시대를 활짝 열었다. 학생성공이란 교육과 연구·산학협력 생태계가 유기적으로 연계된 만족스런 학습생태계에서 가치 있는 학생성과를 달성하고 미래사회가 바라는 글로벌 창의인재로 성장하는 걸 의미한다. 그런 개념을 정립하고 추구해나가는 학생성공센터가 올 들어 지난 3월 문을 연데 이어 8월에는 센터의 성공모델을 알리는 포럼까지 열어 대내외 참석자들로부터 관심과 호평을 얻어냈다. 올해가 바야흐로 학생성공의 원년인 셈이다.

 

지난 8월 27일 개최된 ‘2019 학생성공포럼: SKKU, 학생성공시대를 열다’는 80여개 국·공립과 사립대학 및 전문대학의 교수와 직원, 한국교육학회 회원, 성균관대 교직원과 학생 등 2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성황리에 진행됐다.

 

신동렬 총장은 축사를 통해 “이번 포럼을 통해 교내·외 커뮤니티의 학생성공 캠퍼스 문화 확산 및 지속 가능한 학생성공의 방향과 전략을 논의하는 장을 마련하게 된 것을 축하한다”고 환영사를 전했다. 이어 “Learn how to learn”이 핵심이 되는 대학 사회가 도래할 것이며, 인공지능(Artificial Intelligence)이 학생성공시대의 중요한 틀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배상훈 센터장은 ‘왜 학생성공인가’라는 주제로 학생성공(Student Success)과 대학혁신 전략에 대해 강연을 진행했다. 특히 학생성공이 세계 고등교육 패러다임 변화의 한 축이자 대학의 생존 전략이라고 밝혔다. 또한 캠퍼스의 무게중심이 학생중심으로 변화하고 있기 때문에 학생성공 문화는 앞으로도 널리 확산될 것이라고 주장하고, 속도보다 방향이 중요하며 학생성공을 위한 데이터 기반 교육의 질 관리가 함께 가야한다고 강조했다.

 

이와 더불어 성균관대학교에서는 ▲ 총장 취임사부터 행정체제에 이르기까지 일관된 메시지로써 학생성공 강조 ▲ 제도화와 액션플랜으로써 학생성공센터 및 학생성공위원회 설립, 학생성공 장학제도 도입, 장애학생 지원차량 마련, 학생성공 프로그램과 성공모델 확산 ▲ 방학 중 농활 활동과 글로벌 대장정 등을 통해 학생 중심 캠퍼스 문화 확산을 추진해왔음을 자세히 설명했다.

 

박성혜 선임연구원은 ‘성균관대학교 학생성공센터의 과거, 현재 그리고 미래’라는 주제로 학생성공센터가 운영된 약 5개월간의 역사를 발표하였다.

▲학생성공센터 설립 추진과정 및 연혁, 조직 ▲주요기능 및 역할 ▲상담 사례 소개 ▲운영 프로그램(학생성공스토리 특강, 복학생의 조기 적응을 위한 학사제도 설명회 등) 소개 ▲운영 예정 프로그램(학생성공 멘토링, 학생성공스토리 공모전) 소개 ▲학생 맞춤형 진로 상담/지원 서비스로서 데이터기반 e-포트폴리오 준비 등의 내용으로 강연을 진행했다.

 

박효원 선임연구원은 ‘국내외 대학의 학생성공센터 사례 및 시사점’이라는 주제로 국내외 20여개 국외 대학 학생성공센터의 목표 및 기능대학의 실제 사례를 토대로 우리에게 주는 시사점을 발표해 큰 주목을 받았다.

 

이어서 진행된 Q&A시간에는 학내 유관부서와의 연계 및 협업의 어려움이 무엇인지, 학생성공을 어떻게 측정할 것인지, 데이터기반 e-포트폴리오를 어떻게 학생상담에 활용할 것인지 등에 관한 진지한 의견 교환이 활발히 논의됐다.

 

이번 포럼 참석자들은 이구동성 입을 모아 “대학에서 산발적으로 고민하고 시행하는 각종 제도와 프로그램에 대해 생각을 정리해 보는 계기가 되었다. 매우 유익하고 강한 동기부여가 되는 포럼이었다”고 소감을 밝혔다. 덧붙여 “앞으로도 이러한 형식의 포럼이나 워크숍이 열려 향후 계획하고 있는 학생생활 관리시스템을 포함한 역량 측정 등에 대해서도 함께 공유할 수 있길 바란다”고 의견을 밝혔다.

 

한편 발표와 토론을 마친 참석자들은 국제관 1층에 위치한 학생성공센터를 방문하며, Student Success Zone, 상담실, 라운지, 행정실 등을 둘러보는 시간을 가지며, 성균관대 학생성공센터의 성공을 함께 기원했다.

 





LIFE

더보기
[INTERVIEW]_북미주연합동문회장 취임 특별 인터뷰_ 전상훈 회장 성균관대학교 체육과 1회 입학, 모교 핸드볼 대표 선수로 맹활약을 떨치며 모교의 위상을 드높였던 전상훈 동문이 지난 7월 북미주연합동문회 회장으로 취임했다. 성균관대학교에서 얻은 ‘배움만이 보배 아닌’ 교훈을 가슴깊이 간직하고 살았다는 전 회장은 먼 타국 땅에서 사는 동안 그 교훈을 성실하게 실천하며 살아왔다고 한다. 모교의 보배로 성공, 북미주연합동문회를 새로이 이끌게 된 전 회장을 총동창회 사무실에서 직접 만나 취임 소감을 들어보았다. 성대동창회보(이하 회보)_ 북미주연합동문회가 창립 된지 20년째 되는 해에 회장으로 취임하신 것을 축하드립니다. 취임 소감 부탁드립니다. 전상훈 북미주연합동문회장(이하 전 회장)_ 벌써 20년이 되었다니 저 또한 감회가 남다릅니다. 창립 당시부터 함께 했던 저로서는 그때의 생생한 느낌이 지금도 살아있습니다. 그때를 회상해보면 먼저 앞서 동문회를 이끄셨던 선배님들이 보고 싶고, 또 그립습니다. 그때의 기억을 원동력 삼아 나날이 발전하고 있는 북미주연합동문회의 위상에 걸 맞는 연합동문회의 회장직으로서 소임을 다할 것이며, 앞선 회장님들의 성과에 누가되지 않고 더욱 발전된 조직이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회장으로 선임해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