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9.21 (토)

  • 흐림동두천 15.4℃
  • 흐림강릉 18.3℃
  • 흐림서울 18.5℃
  • 흐림대전 19.5℃
  • 대구 18.9℃
  • 흐림울산 19.1℃
  • 광주 17.8℃
  • 부산 18.1℃
  • 흐림고창 17.0℃
  • 제주 20.4℃
  • 흐림강화 18.3℃
  • 흐림보은 18.6℃
  • 흐림금산 16.2℃
  • 흐림강진군 18.6℃
  • 흐림경주시 18.5℃
  • 흐림거제 18.8℃
기상청 제공

CAMPUS

세상의 거센 파도 두려워 말고 당당히 도전하라

특히 올해는 동문 대표가 연단에 올라 졸업 축사를 진행했다. 축사자로 나선 최태성(90 사학) 동문은 역사의 대중화라는 꿈을 실현하기 위해 무료 온라인 강의사이트와 유투브 무료 강의채널을 운영하고 있다.


최 동문은 “각자의 위치에서 자신의 능력 중 제일 잘 하는 것을 가지고 ‘우리 사회’를 위한 작은 조각을 하나씩 만들어 가는 ‘동사의 꿈’을 꾸길 기원한다”고 당부한 후, “여러분의 딱 한 번뿐인 인생을 힘차게 응원하겠다”며 축사를 통해 졸업생들에게 의미 있는 메시지를 전달했다.

 

2019학년도 여름 학위수여식이 8월 26일(월) 오전 11시 인문사회과학캠퍼스 600주년기념관 새천년홀에서 거행됐다. 이날 학사 1,391명과 석사 892명, 박사 264명 등 총 2547명이 학위를 받았다.

신동렬 총장과 이태협 상임이사를 비롯한 교직원, 학부모 등 내외 귀빈이 참석해 졸업생들의 성공적인 사회 진출을 함께 응원했다. 수여식에 앞서 10시 30분 신 총장을 비롯한 교무위원과 박사 학위생 전원 264명은 성균관 대성전을 찾아 졸업을 알리는 고유례(告由禮)를 지냈다.

 

신 총장은 식사에서 “대학이 온실이라면, 사회는 찬바람과 비바람이 몰아치는 곳이다. 다양한 인생의 길목에서 예상치 못한 많은 어려움에 직면하게 될 때마다, 두려워하지 말고 도전하길 바란다”고 말하며, “결코 좌절하거나 포기하지 말고, 실패를 통한 깨달음을 통해 끊임없이 자신의 목표를 향해 도전해 나가는 성균인이 되길 고대한다”고 졸업생들을 격려했다.

 

특히 올해는 동문 대표가 연단에 올라 졸업 축사를 진행했다. 축사자로 나선 최태성(90 사학) 동문은 역사의 대중화라는 꿈을 실현하기 위해 무료 온라인 강의사이트와 유투브 무료 강의채널을 운영하고 있다.

최 동문은 “각자의 위치에서 자신의 능력 중 제일 잘 하는 것을 가지고 ‘우리 사회’를 위한 작은 조각을 하나씩 만들어 가는 ‘동사의 꿈’을 꾸길 기원한다”고 당부한 후, “여러분의 딱 한 번뿐인 인생을 힘차게 응원하겠다”며 축사를 통해 졸업생들에게 의미 있는 메시지를 전달했다.

 

이어 진행된 졸업 축하 영상 상영식에서는 모교 후배들이 직접 제작한, 공모전을 통해 선정된 4편의 축하 영상 작품이 훈훈한 광경 속에 방영되어 눈길을 끌었다.

한편 올해 수여식 행사는 새천년홀을 비롯해 조병두국제홀, 금잔디 광장에서 다채롭게 펼쳐졌다. 캠퍼스 곳곳에 가득 찬 졸업생들과 축하 인파들은 각양각색의 모습으로 행사를 즐기며 졸업의 기쁨을 함께 나눴다.

 

 

 

졸업식이 끝난 후, 학사모를 힘껏 던지고 있는 졸업생들.





[졸업생_INTERVIEW] 엊그제 입학한 것 같은데...사회인 첫 발 성대동창회보(이하 회보)_ 먼저 졸업을 진심으로 축하드립니다. 소감을 부탁합니다. 조현수(13 경제)_ 아직도 대학교를 졸업했다는 사실이 믿겨지지 않습니다. 마치 다시 학교 가야할 준비를 해야만 할 것 같은 기분입니다. 대학교 1학년 때 ‘언제 군대 다녀오고 필수학점 다 이수해서 졸업하나’ 싶었는데 의외로 시간이 금방 갔네요. 이휘라(15 기계공학부)_ 저는 4년 동안 많은 추억을 쌓았던 것 같습니다. 어려웠지만 즐겁게 공부를 했던 전공수업부터, 선후배들과 함께한 다양한학교생활 등이 주마등처럼 스쳐가네요. 지금의 저를 있게 해준 성균관대학교 재학 시절이 정말 행복했습니다. 회보_ 모교 캠퍼스에서 특별한 추억 또는 일화가 있다면? 조현수_ 돌이켜보면 4학년 당시 1년 동안 경제학과 학생회 정책국장으로서 시간 보냈던 시간이 가장 추억에 많이 남습니다. 사실 1학년, 2학년 때 사회성이 좋지 못해 단체 활동을 하거나 어떠한 조직에 속해 있을 일이 별로 없었거든요. 3학년 2학기 때 당시 학과장님이셨던 이진형 교수님의 “의료경제학” 수업을 들으면서 교수님의 권유로 2명의 학우와 용기내서 경제학과 학생회 선거도 치를 수 있었습니다. 학생회 덕분에 같은 경제학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