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1.11 (토)

  • 맑음동두천 1.3℃
  • 맑음강릉 6.6℃
  • 연무서울 2.3℃
  • 연무대전 5.1℃
  • 맑음대구 6.5℃
  • 구름조금울산 7.1℃
  • 연무광주 6.0℃
  • 맑음부산 8.6℃
  • 구름많음고창 4.5℃
  • 흐림제주 8.6℃
  • 맑음강화 1.0℃
  • 맑음보은 3.4℃
  • 구름많음금산 4.3℃
  • 구름많음강진군 6.8℃
  • 맑음경주시 6.3℃
  • 구름조금거제 6.0℃
기상청 제공

NEWS

A,B,N으로 여는 글로벌 리딩 성대

으로 여는 글로벌 리딩 성대

작년 우리 대학은 THE 대학평가에서 세계 82위로 평가되었고, 금년 QS 대학평가에서는 95위를 차지함으로서, 이제 우리 대학은 전세계가 인정하는 글로벌 100위 이내의 대학이 되었다. 그리고 지금 우리 대학은 문명사적 대전환기를 맞아 ‘글로벌 리딩 성대’로 우뚝 서기 위한 과감한 혁신을 추진하고 있다. 그 혁신의 키워드는 영어 세 글자 A, B, N으로 시작한다.

 

작년 우리 대학은 THE 대학평가에서 세계 82위로 평가되었고, 금년 QS 대학평가에서는 95위를 차지함으로서, 이제 우리 대학은 전세계가 인정하는 글로벌 100위 이내의 대학이 되었다. 그리고 지금 우리 대학은 문명사적 대전환기를 맞아 ‘글로벌 리딩 성대’로 우뚝 서기 위한 과감한 혁신을 추진하고 있다. 그 혁신의 키워드는 영어 세 글자 A, B, N으로 시작한다.

 

첫째, A는 Artificial Intelligence(인공지능)이다. 지금 세상은 인공지능에 의해 급격히 변화하고 있다. 2016년 이세돌 9단과의 대국에서 이긴 인공지능은 지금 여러 영역에서 매우 빠른 속도로 인간의 지능을 대체하고 있다. 이런 세상에서는, 학생들은 반드시 인공지능을 배워야 하고, 대학은 인공지능 기술 개발을 선도해야 한다. 우리 대학은 지금 모든 학생들이 인공지능을 배우고 인공지능에 대한 역량을 함양할 수 있는 교육체계의 도입을 서두르고 있다. 인공지능 시대에 인공지능을 가장 잘하는 대학이 되려고 모든 역량을 집중하고 있다.

 

둘째, B는 Biohealth(바이오헬스)이다. 오늘날 과학기술 분야에서 진행되고 있는 가장 큰 특징 중 하나는 융합이다. 물리적 기술과 생물학적 기술, 그리고 디지털 기술이 융합되어 그 경계를 나눌 수 없는 융합기술이 되고 있다. 그리고 그 융합기술이 적용되는 가장 크고 중요한 분야가 바로 바이오헬스 분야이다. 그래서 지금 전 세계의 대학과 글로벌 기업들은 바이오헬스 분야에 그 역량을 집중하고 있다. 우리 대학도 예외가 아니다. 우리 대학은 지금 바이오헬스 분야의 융합 연구와 교육 허브를 만들어서 학내의 역량을 결집하고 이들 허브를 통해 전세계 유수의 대학, 연구소, 병원, 기업들과의 협력을 위한 개방형 혁신(open innovation)을 추진하고 있다. 또한 바이오헬스 분야의 스타업을 육성하여 경제적 가치 창출과 함께 사회적 책무를 다하려고 노력하고 있다.

 

셋째, N은 Nobel Prize(노벨상)이다. 우리나라는 아직 과학기술 분야에서 노벨상을 타지 못하였다. 그런데 우리나라의 국격이 높아지면서 노벨상 수상에 대한 국민적 관심도 높아지고 있다. 이러한 국민적 열망을 반영하여 우리 대학이 우리나라에서 최초로 노벨상을 타고 또 노벨상을 가장 많이 타는 대학이 되어야 한다는 목소리가 점점 더 커지고 있다. 총동창회에서는 성균노벨상기금을 조성하고 금년 4월 교내 교수님들 중에서 세계적 석학인 세 분의 교수님들에게 성균노벨상후원상을 수여하였다. 이러한 총동창회의 지원에 부응하기 위해 학교에서도 노벨상을 수상할 수 있는 한계돌파형 창의적인 연구들에 파격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고 있다.

 

금년에 건학 621주년을 맞는 우리 대학은 우리나라 고등교육의 효시로서 지난 600년동안 국가 발전을 선도하였다. 이제 세계 82위 대학으로 우뚝 선 우리 대학은 인류가 당면한 글로벌 이슈를 선도하는 “글로벌 리딩 성대‘를 향해 질주하고 있다. 그리고 지금 A, B, N이 그 길을 열고 있다.

 





LIFE

더보기
[INTERVIEW]_북미주연합동문회장 취임 특별 인터뷰_ 전상훈 회장 성균관대학교 체육과 1회 입학, 모교 핸드볼 대표 선수로 맹활약을 떨치며 모교의 위상을 드높였던 전상훈 동문이 지난 7월 북미주연합동문회 회장으로 취임했다. 성균관대학교에서 얻은 ‘배움만이 보배 아닌’ 교훈을 가슴깊이 간직하고 살았다는 전 회장은 먼 타국 땅에서 사는 동안 그 교훈을 성실하게 실천하며 살아왔다고 한다. 모교의 보배로 성공, 북미주연합동문회를 새로이 이끌게 된 전 회장을 총동창회 사무실에서 직접 만나 취임 소감을 들어보았다. 성대동창회보(이하 회보)_ 북미주연합동문회가 창립 된지 20년째 되는 해에 회장으로 취임하신 것을 축하드립니다. 취임 소감 부탁드립니다. 전상훈 북미주연합동문회장(이하 전 회장)_ 벌써 20년이 되었다니 저 또한 감회가 남다릅니다. 창립 당시부터 함께 했던 저로서는 그때의 생생한 느낌이 지금도 살아있습니다. 그때를 회상해보면 먼저 앞서 동문회를 이끄셨던 선배님들이 보고 싶고, 또 그립습니다. 그때의 기억을 원동력 삼아 나날이 발전하고 있는 북미주연합동문회의 위상에 걸 맞는 연합동문회의 회장직으로서 소임을 다할 것이며, 앞선 회장님들의 성과에 누가되지 않고 더욱 발전된 조직이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회장으로 선임해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