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05 (수)

  • 맑음동두천 -6.8℃
  • 맑음강릉 0.0℃
  • 맑음서울 -6.6℃
  • 맑음대전 -1.8℃
  • 맑음대구 -0.2℃
  • 맑음울산 1.7℃
  • 맑음광주 0.1℃
  • 맑음부산 3.1℃
  • 구름조금고창 -1.8℃
  • 구름많음제주 3.3℃
  • 맑음강화 -6.8℃
  • 맑음보은 -2.8℃
  • 맑음금산 -2.4℃
  • 맑음강진군 1.6℃
  • 맑음경주시 0.2℃
  • 맑음거제 3.1℃
기상청 제공

NEWS

노벨상 로드맵 희망을 품다

제1회 성균 노벨 클래스 포럼
스벤 리딘 노벨화학상 심사위원
올로프 아멜린 노벨박물관 전 관장
노벨상 선정과정부터 도전사 강연

 

제1회 ‘성균 노벨 클래스 포럼(SKKU Nobel Class Forum)’이 지난 5월 29일(수) 오후 3시 30분부터 오후 6시까지 성균관대학교 자연과학캠퍼스 삼성학술정보관 오디토리움에서 개최됐다.
모교 공과대학과 에너지프론티어 연구소가 주관하여 세계적으로 권위 있는 노벨 클래스 석학들을 초청한 이날 포럼에는 신동렬 총장을 비롯해 스벤 리딘(노벨화학상 심사위원), 올로프 아멜린(노벨박물관 전 관장), 송성진 자과캠 부총장, 이준영 공대학장, 정규혁 일반대학원장, 이상구 자연과학대학장, 박남규·김재윤·이동엽 화학공·고분자공학부 교수, 신현정 에너지과학과 교수, 정현석 신소재공학부 교수, 이기라 의학과 교수, 학부 및 대학원 재학생 등 총 250명이 참석했다.

 

신동렬 총장은 “바쁘신 가운데에도 자리를 빛내러 와주신 스벤 리딘 노벨화학상 심사위원님과 올로프 아멜린 노벨박물관 전 관장님께 감사드린다”고 밝힌 후, “공과대학과 박남규 교수가 주관해 열린 이번 노벨 클래스 포럼이 우리 대학의 노벨상 수상자를 배출하는데 초석이 될 거라 믿어 의심치 않는다. 또한 오늘 참석한 학부생 및 대학원생들도 잠재적 노벨상 수상자라는 것을 잊지 말고, 꿈을 키워나가길 바란다”고 환영사를 전했다.

 

 

첫 번째 연사로 나선 스벤 리딘 심사위원은 <노벨상 수상을 위한 step-by-step 가이드>라는 주제로 노벨상의 기준과 요건, 선정 과정 등은 물론 최근의 트렌드 변화까지 자세하게 설명했다.
두 번째 연사로 나선 올로프 아멜린 관장은 <영광과 실패! 노벨상을 향한 험난한 여정>을 주제로 강연했다. 그는 노벨상 수상자들이 얼마나 많은 실패를 거듭한 후 성공했는지를 설명하고 과학분야의 성공은 새로운 것에 대한 과감한 도전에서 출발한다는 점을 역설했다.

이어진 토론에서는 노벨상과 관련한 학생들의 질문 공세가 이어져 열기를 증명했다.

 

지난 4월 총동창회의 <성균노벨상 후보 후원상>을 받은 박남규 교수는 노벨 포럼을 개최한 목적을 설명한 후, 추후 지속적으로 모교에서 노벨 포럼을 개최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이번 ‘The 1st SKKU Nobel Class Forum’은 모교가 글로벌 top 대학으로 가는 여정에 노벨상 수상자 배출이 얼마나 중요한지를 다시 한 번 확인하는 계기로 평가됐다.





LIFE

더보기
[INTERVIEW]_북미주연합동문회장 취임 특별 인터뷰_ 전상훈 회장 성균관대학교 체육과 1회 입학, 모교 핸드볼 대표 선수로 맹활약을 떨치며 모교의 위상을 드높였던 전상훈 동문이 지난 7월 북미주연합동문회 회장으로 취임했다. 성균관대학교에서 얻은 ‘배움만이 보배 아닌’ 교훈을 가슴깊이 간직하고 살았다는 전 회장은 먼 타국 땅에서 사는 동안 그 교훈을 성실하게 실천하며 살아왔다고 한다. 모교의 보배로 성공, 북미주연합동문회를 새로이 이끌게 된 전 회장을 총동창회 사무실에서 직접 만나 취임 소감을 들어보았다. 성대동창회보(이하 회보)_ 북미주연합동문회가 창립 된지 20년째 되는 해에 회장으로 취임하신 것을 축하드립니다. 취임 소감 부탁드립니다. 전상훈 북미주연합동문회장(이하 전 회장)_ 벌써 20년이 되었다니 저 또한 감회가 남다릅니다. 창립 당시부터 함께 했던 저로서는 그때의 생생한 느낌이 지금도 살아있습니다. 그때를 회상해보면 먼저 앞서 동문회를 이끄셨던 선배님들이 보고 싶고, 또 그립습니다. 그때의 기억을 원동력 삼아 나날이 발전하고 있는 북미주연합동문회의 위상에 걸 맞는 연합동문회의 회장직으로서 소임을 다할 것이며, 앞선 회장님들의 성과에 누가되지 않고 더욱 발전된 조직이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회장으로 선임해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