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6.19 (수)

  • 흐림동두천 19.7℃
  • 맑음강릉 23.5℃
  • 흐림서울 20.4℃
  • 구름조금대전 22.3℃
  • 맑음대구 25.0℃
  • 맑음울산 21.4℃
  • 맑음광주 22.4℃
  • 맑음부산 22.9℃
  • 구름조금고창 19.6℃
  • 맑음제주 21.8℃
  • 구름많음강화 20.0℃
  • 맑음보은 18.8℃
  • 구름조금금산 19.5℃
  • 구름조금강진군 22.5℃
  • 맑음경주시 22.3℃
  • 맑음거제 21.3℃
기상청 제공

COVER STORY

신윤하 명예회장, 모교서 명예이학박사학위

1988년 주식회사 국제산공 창설
대한민국 플랜트 산업 발전 견인

 

신윤하 총동창회 명예회장이 성균관대학교 명예이학박사학위를 받았다.

지난 5월 17일(금) 오후 2시 모교 600주년기념관 제1회의실에서 진행된 명예박사학위 수여식에는 윤용택 총동창회장을 비롯해 류덕희, 이충구, 이완근(이상 고문), 김정헌, 조규학, 이용국, 이경엽, 이종만, 권봉도(이상 자문위원), 배영복 상근부회장, 김익래 수석부회장, 석수경, 최수군 부회장을 비롯, 김남배, 지성하 전 상근부회장, 전경배 전 사무국장, 이수철 전 성균인포럼회장, 장연철 성균인포럼회장, 전용주 전 경영대학동문회장, 이동희 W-AMP동문회장 등 총동문회 전현직 집행부 임원들이 대부분 참석했다. 여기에 김준영 재단 이사장, 정규상 명예총장, 이태협 재단 상임이사, 유홍준 부총장, 현선해 전 부총장, 정규혁 약학대학원장 등 모교 관계자, 가족 친지 등도 대거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신윤하 명예회장은 “훌륭한 대학에서 영광스러운 명예이학박사 학위를 수여 받게 되어 본인은 물론 가문의 영광이며 이 기쁨을 이 자리에 계신 여러분과 함께 나누고 싶다”고 소감을 말한 후, “앞으로 학교발전에 열심히 동참하라는 채찍으로 생각하고 미약하고 부족하지만, 최선을 다해 모교 발전에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인사했다.

 

신동렬 총장은 “신윤하 회장님께서는 탁월한 리더십으로 대한민국 플랜트 산업 발전과 선진 기술 개발에 기여한 창조적 기업가로서 국가 경제발전에 힘써왔으며, 글로벌 인재양성과 국제교류 활성화를 위해 노력하는 등 우리나라 학술 및 문화발전에 지대한 공헌을 하셨다”고 밝힌 후, “오늘 명예이학박사학위를 받으신 것을 진심으로 축하드린다”고 축사했다.

 

신윤하 회장은 1988년 주식회사 국제산공을 창설하여 수업대체 산업을 주도하며 플랜트설비 전문회사 중 국내 시장점유율 1위의 기업으로 키웠다. 또한 2004년부터 총동창회 임원으로 20년 넘게 활동하며 모교와 동창회 발전에 큰 역할을 담당해왔다. 2016년 총동창회 제35대 회장으로 추대되었으며, 글로벌 동문사회 구축과 활성화를 위해 힘썼다.

한편 2016년 <글로벌성균장학재단>을 설립하여 우수한 외국인 학생들이 경제적 어려움 없이 학업을 마치고 세계적인 인재로 성장할 수 있는 여건을 마련하여, 모교로 전세계 우수한 인재들이 모일 수 있는 기반을 마련했다.





[스승의 날 특집 인터뷰] 오원석(68 통계/경영전문대학원 명예교수) "후학 양성 외길 박사 52명 배출 모교 발전 중심축 역할 기대 제4차 산업혁명 시대 맞아 창의·도전정신 응원" 성대동창회보(이하 회보)_ 교수님, 지난 5월 성균관대가 THE 대학평가에서 세계의 82위, 아시아 10위, 한국에선 1위를 차지했습니다. 그동안 모교와 경영대 발전을 위해 애써 오신 분으로서 최근 놀라운 성과를 보면 감회가 남다르실 것 같습니다. 오원석 경영전문대학원 명예교수(이하 오 명예교수)_ 23만 성균인의 간절한 염원이 이루어진 것이지요. 전 대학 구성원의 노력과 동문들의 애교심, 그리고 재단의 적극적인 후원의 결과라고 생각됩니다. 이러한 성과도 자랑스럽지만, 앞으로 세계 일류대학의 위상을 지키고 더 도약하기 위한 작업도 장기적인 안목에서 치밀하게 준비해야겠지요. 제4차 산업혁명의 핵심기술인 AI나 빅데이터는 국내산업 뿐 아니라 모든 조직의 패러다임의 변화를 요구하는 작금의 현상을 보면서, 우리대학도 이러한 변화의 선두에 서서 우리나라 대학을 선도하고 국제적 위상을 더욱 높여 가도록 대학의 핵심 역량을 이에 집중하여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우리대학은 이러한 변화를 인지하고 벤쳐창업 등 미래지향적 발전구상을 하고 있어 다행이라 여겨집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