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16 (일)

  • 맑음동두천 -0.5℃
  • 맑음강릉 4.4℃
  • 흐림서울 -0.3℃
  • 대전 1.5℃
  • 흐림대구 6.6℃
  • 울산 9.6℃
  • 흐림광주 2.2℃
  • 부산 9.5℃
  • 흐림고창 2.1℃
  • 제주 5.5℃
  • 흐림강화 -1.5℃
  • 흐림보은 0.8℃
  • 맑음금산 1.2℃
  • 구름조금강진군 2.8℃
  • 구름많음경주시 7.9℃
  • 구름많음거제 8.8℃
기상청 제공

PEOPLE

‘휴먼북’ 프로그램 참여 후기_윤혜정(99 교육/덕수고등학교 교사/EBS 수능강의연구센터 국어강사)

한 권의 책, 작가에게도 소중한 의미

 

바로 어제 덕수고등학교에서는 창의독후감대회가 열렸습니다. ‘책, 사람 그리고 나와 마주하기’라는 주제로, 정해진 책과 자유롭게 선정한 책을 읽고, 아이들은 그 안에서 만난 작가 또는 인물들의 삶과 가치관을 들여다보고, 그것을 통해 자신을 성찰한 내용을 많은 이들 앞에서 발표하고 토론했습니다. 아이들은 책을 통해 생각하고, 도전하고, 성장하고 있었습니다.

 

한 권의 책이 한 사람에게 얼마나 유의미한 영향력을 미치는지, 아니 단 한 줄의 문장이 어떻게 한 사람에게 도전을 주고 꿈을 심어 줄 수 있는지, 때로는 인생을 뒤바꾸어 놓을 수 있는지 너무나 잘 알고 있습니다. 그렇기에 처음 ‘휴먼북’에 제 이름을 올리고 싶다는 제안을 받았을 때, 참 많이 두렵기도 했습니다. 나의 생각과 발자취가 후배들에게 한 권의 책이 될 수 있을만한 것일까. 처음 자기소개서를 쓰기 위해 나를 되돌아 보았을 때처럼 다시 한 번 제가 걸어온 길을 되짚어 보았습니다.

 

용기를 내어 작년 11월 겨울, 너무나도 오랜만에 학교를 찾았고, 지난 5월 15일에는 후배들과의 두 번째 만남을 위해 학교를 찾았습니다. 첫 만남은 너무나 떨렸고, 두 번째 만남은 너무도 설렜습니다. 같은 마음으로 절 기다리고 있던 후배들은 제 학생들이기도 했습니다. EBS 강의로 함께 웃고 울고 도전하고 넘어지고 다시 일어나기도 했던, 제가 너무 사랑했던 아이들이 이제 제 후배가 되어 제가 밟았던 교정을 거닐고, 제가 공부했던 강의실에서 수업을 듣고 있는 모습이 오히려 저의 영광으로 느껴졌습니다.

 

교사의 꿈을 어떻게 갖게 되었는지, 어떻게 도전을 시작했는지, 얼마만큼 노력했고 또 어떻게 포기하지 않을 수 있었는지, 지금의 자리를 지키고 있는 이유는 무엇인지, 궁금했던 내용의 해답이 담긴 페이지를 발견한 것처럼 긴 시간 눈을 빛내며 제 이야기를 들어 주었던 후배들의 모습이 지금도 제 안에는 에너지로 담겨 있습니다.

 

한 권의 책은 독자들뿐만 아니라 작가에게도 소중한 의미이겠죠. 책에 무엇을 담을 것인지, 어떻게 담을 것이지, 잘 담아내었는지. 저에게도 후배들과의 만남은 그런 시간이었습니다. 후배들의 이야기와 질문들 속에서 20년 전의 새내기였던 ‘나’부터 가장 열정적이었던 지난 시간들의 제 모습들을 다시 꺼내 보았습니다. 사실 그 자리에 있던 그 누구보다 가장 큰 감동과 힘을 얻은 사람은 제가 아닐까 싶습니다.

 

두서 없이 풀어 놓았던 이야기의 더미 속에서 한 줄의 의미 있는 문장이라도 후배들에게 남았기를 바라봅니다. 부족한 저도 용기를 내 보았듯이, 마음을 울리는 명문이 담긴 많은 선배님들의 이야기가 성균관대학교의 휴먼라이브러리에 더욱 가득해지기를 기대합니다.

 





LIFE

더보기
[INTERVIEW]_북미주연합동문회장 취임 특별 인터뷰_ 전상훈 회장 성균관대학교 체육과 1회 입학, 모교 핸드볼 대표 선수로 맹활약을 떨치며 모교의 위상을 드높였던 전상훈 동문이 지난 7월 북미주연합동문회 회장으로 취임했다. 성균관대학교에서 얻은 ‘배움만이 보배 아닌’ 교훈을 가슴깊이 간직하고 살았다는 전 회장은 먼 타국 땅에서 사는 동안 그 교훈을 성실하게 실천하며 살아왔다고 한다. 모교의 보배로 성공, 북미주연합동문회를 새로이 이끌게 된 전 회장을 총동창회 사무실에서 직접 만나 취임 소감을 들어보았다. 성대동창회보(이하 회보)_ 북미주연합동문회가 창립 된지 20년째 되는 해에 회장으로 취임하신 것을 축하드립니다. 취임 소감 부탁드립니다. 전상훈 북미주연합동문회장(이하 전 회장)_ 벌써 20년이 되었다니 저 또한 감회가 남다릅니다. 창립 당시부터 함께 했던 저로서는 그때의 생생한 느낌이 지금도 살아있습니다. 그때를 회상해보면 먼저 앞서 동문회를 이끄셨던 선배님들이 보고 싶고, 또 그립습니다. 그때의 기억을 원동력 삼아 나날이 발전하고 있는 북미주연합동문회의 위상에 걸 맞는 연합동문회의 회장직으로서 소임을 다할 것이며, 앞선 회장님들의 성과에 누가되지 않고 더욱 발전된 조직이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회장으로 선임해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