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2.14 (목)

  • 흐림동두천 -2.1℃
  • 구름많음강릉 0.0℃
  • 구름많음서울 0.2℃
  • 구름많음대전 1.4℃
  • 구름조금대구 2.5℃
  • 맑음울산 2.5℃
  • 구름조금광주 2.6℃
  • 맑음부산 3.8℃
  • 흐림고창 -1.9℃
  • 맑음제주 5.3℃
  • 흐림강화 -2.3℃
  • 구름많음보은 -1.8℃
  • 구름조금금산 -1.8℃
  • 구름조금강진군 0.1℃
  • 맑음경주시 -0.2℃
  • 구름많음거제 6.5℃
기상청 제공

COLUMN

[교수칼럼] 성균 거탑을 쌓아가는 여정_공과대학장 이준영

우리 성균관대학교는 현재 거대한 돌탑을 쌓아가고 있는 중이라고 생각합니다. 저는 성균관대학이라고 명명된 돌탑의 너비와 높이는 무한하고 모양은 웅대하여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20여년 전 삼성재단이 돌탑을 쌓기 시작할 수 있는 거대한 바위와 같은 돌을 놓았고 그 이후에도 꾸준히 여러 크기와 모양의 돌을 놓아 주고 있습니다. 그 사이 사이에 동문님들, 교수님들, 교직원 선생님들, 학생 등 모든 구성원들이 각고의 노력을 바탕으로 매우 다양한 크기와 모양의 돌을 쌓아 현재 어느 정도 보기 좋은 형태의 돌탑이 되었습니다.

 

존경하는 우리 성균관대학 동문 여러분

 

안녕하십니까 ?

공과대학장 이준영 교수입니다. 항상 모교를 전폭적으로 지원해 주시고 성원해 주시는 동문님들께 존경과 함께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삶이 풍성해진다는 황금 돼지해를 맞이하여 모든 동문님 가정에 항상 건강과 행복이 가득하시기를 기원합니다.

 

저는 출퇴근 시 또는 장거리 운전을 하면서 여러 생각을 합니다. 그런데, 어느날 운전을 하다 설악산 백담사 계곡에 있는 모양과 크기가 제 각각인 돌들을 쌓아 만든 아름다운 돌탑들을 생각하게 되었고 이를 우리 대학의 과거, 현재 그리고 미래와 연결시켜 생각해 보았습니다.

 

우리 성균관대학교는 현재 거대한 돌탑을 쌓아가고 있는 중이라고 생각합니다. 저는 성균관대학이라고 명명된 돌탑의 너비와 높이는 무한하고 모양은 웅대하여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20여년 전 삼성재단이 돌탑을 쌓기 시작할 수 있는 거대한 바위와 같은 돌을 놓았고 그 이후에도 꾸준히 여러 크기와 모양의 돌을 놓아 주고 있습니다. 그 사이 사이에 동문님들, 교수님들, 교직원 선생님들, 학생 등 모든 구성원들이 각고의 노력을 바탕으로 매우 다양한 크기와 모양의 돌을 쌓아 현재 어느 정도 보기 좋은 형태의 돌탑이 되었습니다.

 

저는 우리 대학 구성원들 각자가 쌓을 수 있는 돌의 모양과 크기는 다를 것으로 생각합니다. 노벨상을 받을 수 있을 만큼 우수한 연구업적을 보이시는 교수님의 돌, 교육을 매우 잘 하시는 교수님의 돌, 학교 발전을 위해 아낌없는 지원해 주시는 동문님들의 돌들과 같이 크고 반듯한 모양의 돌도 있는 반면에 저와 같은 사람이 쌓을 수 있는 아주 작고 보잘 것 없는 모양의 돌도 있다고 생각합니다. 하지만, 크고 잘 생긴 돌 뿐만 아니라 아무리 작고 보잘 것 없는 돌일지라도 여러 돌들과 어울릴 수 있다면 거대한 탑을 쌓는데 꼭 필요하다고 생각합니다.

 

저는 우리 대학 구성원들이 모두 한마음 한뜻으로 우리 대학 돌탑을 쌓는데 하나의 돌이라도 기여하고자 한다면, 우리 대학의 돌탑은 마지막 한 개의 돌이 올라가면서 더 이상 쌓을 수 있는 돌탑으로 마무리되는 것이 아니라 지속적으로 돌을 쌓을 수 있는 굳건한 모습의 돌탑이 될 것으로 믿습니다.

 

우리 동문 여러분들의 적극적인 성원과 격려 부탁드리며 항상 건강하시고 행복하십시오.

 

                                                                                                                              공과대학장 이준영

 

 

 





[INTERVIEW] “북미주연합동문회 젊은 후배들 참여 늘어 보람” / 이병국(68 섬유공·북미주연합동문회 회장·NMB Financial Corp. Chairman) 6월14일부터 2박 3일 뉴욕 개최 선후배간 격식없는 만남 중요 글로벌 동문네트워크 구축 소망 오진희 기자(이하 기자)_ 회장님, 올해 개최되는 북미주 연합동문회 정기총회에 대해 소개 부탁드립니다. 이병국 북미주연합동문회 회장(이하 이 회장)_ 북미주연합동문회는 1999년 12월 미국과 캐나다에 거주하는 3,000여명의 동문들이 합심하여 동문들과 모교의 위상을 높이는데 기여하고 총동창회를 비롯 국내외 동문들과의 활발한 교류를 위하여 결성되었습니다. 특히 올해는 저희 동문회가 창립 20주년을 맞이한 뜻깊은 해입니다. 6월 14일부터 2박 3일간 열릴 예정이며, 뉴욕 동문회(회장 염종원, 80 약학) 주관으로 개최됩니다. 북미주 지역 20여개 동문회 동문들이 참여하고 총동창회와 모교가 후원하는 축제로, 고국에 계신 동문님들의 참석을 환영합니다. 북미주연합동문회 웹사이트(skkuna.org)에서 상세한 내용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성균관대학교 북미주연합동문회 홍보영상”을 youtube에서 시청해보시기 바랍니다! 기자_ 북미주연합동문회의 가장 큰 자랑거리는 무엇인가요? 이 회장_ 20년 동안 지역회장단 모임 및 정기총회를 변함없이 갖고 동문회를 결속시켜 왔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