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3.13 (화)

  • -동두천 17.6℃
  • -강릉 20.5℃
  • 맑음서울 16.9℃
  • 맑음대전 20.0℃
  • 맑음대구 21.4℃
  • 맑음울산 18.8℃
  • 맑음광주 19.3℃
  • 맑음부산 15.8℃
  • -고창 18.4℃
  • 맑음제주 18.4℃
  • -강화 12.1℃
  • -보은 20.0℃
  • -금산 20.4℃
  • -강진군 17.0℃
  • -경주시 20.4℃
  • -거제 16.2℃
기상청 제공

COVER STORY

민족동량 '성균인' 세상 속으로…

2018년 동계학위수여식
학·석·박사 4,472명… ‘시대의 正名’ 교지
신윤하 총동창회장 “변화·혁신 주역 기대”

 

성균관대학교 학··박사 학위를 받은 4,472명의 민족동량이 배출됐다.

지난 226() 오전 11600주년기념관 새천년홀에서 2018년 동계학위수여식이 거행됐다. 신윤하 총동창회장, 서정돈 재단이사장, 정규상 총장, 지성하 총동창회 상근부회장을 비롯한 교직원, 학부모 등 내외 귀빈이 참석해 졸업생들의 앞날을 축복했다.

 

학위수여식에 앞서 정규상 총장을 비롯한 교무위원들은 성균관 대성전을 찾아 4,472명의 졸업을 알리는 고유례(告由禮)를 지냈다. 이날 고유례에는 박사학위생 284명이 전원 참석하여 사회진출의 뜻을 기렸다.

이날 행사장에는 시대의 正名을 밝히는 성균인, 시대의 물음에 답하는 성균인 이라는 교지가 공포되어 졸업의 의미가 더욱 강조됐다.

 

신윤하 총동창회장은 우리 대학은 글로벌 리딩 대학으로 변화와 혁신을 창조해왔다. 졸업생 여러분 또한 글로벌 성균인으로서 전세계 곳곳에서 변화와 혁신을 창조해내길 기대한다고 밝히며, “졸업을 진심으로 축하하며, 22만 동문들과 함께 나누고 또 함께 살아가는 성균 가족이 되어주실길 간곡히 부탁한다고 축사를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