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1.25 (목)

  • 맑음동두천 4.9℃
  • 맑음강릉 8.8℃
  • 맑음서울 5.9℃
  • 맑음대전 8.0℃
  • 맑음대구 11.6℃
  • 맑음울산 12.0℃
  • 맑음광주 10.8℃
  • 맑음부산 13.4℃
  • 맑음고창 8.8℃
  • 맑음제주 13.7℃
  • 맑음강화 5.2℃
  • 맑음보은 6.8℃
  • 맑음금산 9.1℃
  • 맑음강진군 11.7℃
  • 맑음경주시 11.4℃
  • 맑음거제 10.5℃
기상청 제공

WOMAN

[여성동문 POST] 모교 출신 공대 여교수 1호

손미애(81 산업공학/모교 시스템경영공학부 교수)
손미애 동문은 모교 출신 공대 1호 여교수로 재학생 및 여성 동문들에게 자랑스러운 ‘Role Model’이다. 손 동문이 처음 입학했을 때만해도 공과대학에는 9명의 여학생과 1천 4백여명의 남학생이 재학 중이었기 때문에 대학생활을 하는 것 자체가 전투였던 시기다. 당시 여학생이 겪는 여러 가지 어려움과 차별 등을 혼자 힘으로 당당히 극복, 이제는 모교 여학생들의 롤 모델이자 ‘자랑스러운 여성 공학인’이 되었다.
손미애 동문은 모교 시스템경영공학부 모교 출신 공대 1호 여교수로 연구에 매진하며, 대표적인 ‘여성 공학인’으로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

URL복사

 

공대 입학 … 남학생들과 당당히 경쟁
손 동문은 80년대 초반 여성의 입장에서 공대를 결정하기 쉽지않았다고 한다.
“여성운동이 한참이던 시기로, ‘시몬느드 보브와르’가 저술한 <제2의성>을 탐독했고, ‘여성들은 여성으로 태어나는 것이 그렇게 만들어지는 것이다’라는 말을 곱씹으며 독립된 인간으로 살기 위해 애썼습니다. 남학 생은 경쟁의 대상이었고 경쟁에서 이기기 위해 많은 노력을 했죠. 이러한 경쟁구도를 첨예하게 느낄수 있는 곳이 공대였습니다”


여성으로서 삶을 독립적으로 살아가고자 공대진학을 선택했던 손 동문은 취업때 느꼈던 좌절감 외에는 자신의 선택을 후회하지 않고 있다. “경영공학은 창의적인 아이디어를 구현할 수 있는 치밀한 논리가 뒷받침 되어야 하는 학문으로 섬세함과 지구력이 요구됩니다. 창의력 ·섬세함 ·지구력등이 우수한 여성 공학도가 사회에 큰 기여를 할 수있을 것이라 믿습니다” 자신의 선택과 믿음을 강조했다.
 
공대 출신 여성 채용기업 없어 낙담
“대학생활 중 가장 어려웠던 것은 취업 문제입니다. 공대 출신 여성을 채용하는 기업이 하나도 없었기 때문이죠 ….좌절감은 한동안 저를 괴롭혔습니다. 좌절에서 벗어나기 위해 선택한 방법이 대학원 진학이었고, 결과적으로 지금의 제가 있게 된 결정적인 계기가 아니러니하게도, ‘여성에 대한 사회적 차별’ 때문인거죠. 모교 공대 1호로KAIST에 입학, 공대 1호 여교수가 되었습니다.”
손 동문은 당시 여학생이 극소수였기 때 문에 겪는 여러 가지 어려움과 전공수업에서의 차별 등을 극복해, 모교 여학생들의 롤모델이자  ‘자랑스러운 여성 공학인’ 이 되었다.

최근 손 동문의 연구 결과들은 사회적 약자에게 도움을 주고 더 나아가 사회문제 해결에 일익을 담당하기를 바라며 이루어지고 있다.

 

열정으로 ‘차별의 벽 ’ 뛰어넘어
“우리 사회가 당면한 가장 큰 문제가 고령자 문제입니다. 고령자들의 삶의 질을 개선 하기 위한 많은 연구가 대부분 ‘스마트 홈 ’이나 ‘원격진료 ’등과 같이 집안 생활 지원에초점이 맞춰지고 있죠. 그러나 삶의 질을 향상 시킬수있는 옥외에서의 사회적 ·신체적활동임을 고려할 때, 고령자들이 안전하게 보행 할 수 있는 보행환경 구축이 필요합니다 ”
손 동문은 고령자들이 안전하게 횡단보도를 건너는 데 필요한 ‘녹색신호 점등시간’을 계산해 신호등을 제어할 수 있도록 자동차 중심의 신호제어를 ‘사람중심의 신호제어 ’로 변환시키는데 큰 기여를 할 것 이라며 의미를 강조했다. 사회적 약자들의 안전한 외부 활동을 위한 모든 분야에 응용할 수 있기 때문에 파급력이 클 것으로 기대되, 앞으로의 연구결과가 더욱 궁금해진다.
 


준비된 사람에게 반드시 기회가 온다
“‘기회는 준비된 사람들의 몫’ 입니다. 우리 학생들이 사회 ·경제적으로 어려움에 처해 있습니다. 그러나 아무리 어렵고 힘들어도 인생을 변화시킬 수 있는 3번의 기회가 누구에게나 주어집니다. 준비된 사람은 기회를 잡을 수있습니다. 우리 학생들에게 기회가 왔을 때, 기회를 잡을 수 있는 준비된 사람이 되기를 바랍니다”
 손 동문은 연구의 가치가 어디에서 빛을 발하는지 정확하게 알고 연구를 수행하고 있는 자랑스러운 모교의 여성공학인이다.
“사회적 약자들이 어려움 없이 생활할 수 있는 환경을 구축하는 것이 꿈이자 계획입니다. 연구센터의 모습일지 또는 사회적 기업의 모습일지 아직 모르지만, 머지않은 장래에 저의 꿈과 계획이 실현될 수 있도록 매진하겠습니다”

 

 

 

 





LIFE

더보기
이태희(58 법률) 동문, 멈추지 않는 모교사랑 이태희(58 법률) 현재 총동창회와 모교에서는 재학생을 지원하기 위한 다양한 성격의 장학 캠페인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성균노벨상 기금, 글로벌 성균장학재단, 성균글로벌센터건립기금, 후배사랑 학식지원기금, VISION2010 발전기금 등의 기부금은 많은 동문들의 성원으로 꾸준히 유지되고 있으며, 재학생들이 학업을 영위하는 데 있어 든든한 빛과 소금이 되어주고 있다. 꾸준히 생명력을 가지고 장학 사업이 이어져 올 수 있었던 배경에는 십시일반 적은 금액이나마 한결같이 관심을 보내고 있는 동문들이 다수 존재하기 때문이다. 그 가운데 이태희(58 법률) 동문이 있다. 이태희 동문은 공무원 연금 생활하면서 고액 기부를 하는 것이 현실적으로 어렵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모교에 대한 사랑을 이어나가고 있다. 매달 10만 원씩 재학생들의 학식지원과 장학금을 약정했으며 그 외 글로벌센터건립기금, 사랑의 대물림 장학기금 등에도 계속해서 기부하고 있다. 오랜 기간 차곡차곡 기부해온 이 동문의 기부금은 총 1,200만 원에 이른다. 금액의 문제를 떠나 참여한다는 의식에 중점을 두고, 많은 동문들의 관심이 지속적으로 이루어질 때 동문사회의 화합과 모교발전을 위한 장학사업은 더욱 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