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9.30 (금)

  • 맑음동두천 26.2℃
  • 구름조금강릉 30.5℃
  • 맑음서울 27.0℃
  • 구름조금대전 28.7℃
  • 맑음대구 30.1℃
  • 맑음울산 27.1℃
  • 맑음광주 29.1℃
  • 맑음부산 26.1℃
  • 맑음고창 27.2℃
  • 맑음제주 25.3℃
  • 맑음강화 24.6℃
  • 맑음보은 27.2℃
  • 맑음금산 27.9℃
  • 맑음강진군 27.9℃
  • 맑음경주시 30.0℃
  • 맑음거제 26.6℃
기상청 제공

우리, 다시 여기...‘홈커밍데이’ 가을 전설이 되다

총동창회 후원 2016년 첫 개최 해를 거듭할수록 ‘화합 한마당’ 모교 발전상에 ‘성균인 자긍심’

우리, 다시 여기...‘홈커밍데이’ 가을 전설이 되다

졸업 30주년을 맞는 기수 동문들의 모교 방문행사인 ‘입학 30주년 홈커밍데이’가 동기끼리 우정을 확인하고 애교심을 고양하는 화합의 장으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모교 건학 618주년을 기념해 지난 2016년 ‘재상봉 페스티벌’이라는 명칭으로 모교와 총동창회가 함께 후원해 닻을 올린 ‘입학 30주년 홈커밍데이’는 해를 거듭할수록 모교 발전상을 공유하는 한편 애교심을 높이는 마당으로 진화를 거듭하고 있다. 지난 2017년 행사에는 입학 50·30주년을 함께 기념하기 위해 특별히 67·87학번이 뭉치는 홈커밍데이 ‘당신은 자랑스런 성균인입니다’를 개최해 큰 호응을 얻었다. 세월을 뛰어넘어 선후배 동문간 애교심을 확인하는 뜻깊은 자리를 가졌다. 해당 행사는 선후배가 함께한 첫 번째 사례로서 홈커밍데이의 주역이었던 87학번 동문들이 67학번 선배들을 초대하면서 극적으로 성사되었다. 2018년 88학번부터는 공식적으로 ‘입학 30주년 홈커밍데이’로 명칭이 변경되었으며, ‘잊고 살아온 30년 함께 살아갈 30년’이라는 타이틀로 개최되었다. 그 외 89학번 ‘1989, 꿈의 소환’, 90학번 ‘함께한 90 함께할 90’, 91학 번 ‘응답하라 1991’등으로 기수별 특성을 나타내는 서브타이틀을 내걸고 아름다운 행사를 이어왔으며, 올해는 92학번(back to the 1992)이 홈커밍데이의 화려한 개막을 준비 중이다. 특히 홈커밍데이 행사 때마다 <자랑스 러운 ‘해당 학번’ 성균인상>을 선정, 동문들의 관심을 끌고 있다. 해당 기수의 명예를 드높인 동문을 선정해 성균인의 귀감이 되도록 분위기를 잡고 있다. 또 모교에 대한 발전을 기원하며 행사 종료 후 해당 기수가 모교에 기금을 기부하고 있는 데, 이는 대학발전에 참여할 수 있는 기부 문화 확산에 큰 도움을 주고 있다는 평가다. 한편 홈커밍데이 행사는 일회성으로 끝나지 않고 행사 종료 후 각 학번 동문회를 새롭게 결성하여 주기적인 연례행사를 마련하는 등 ‘동문회 시즌2’로 이어지고 있다. 장서현기자









배너


포토리뷰